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지역의 안전 파수꾼 역할 ‘톡톡’영암군 CCTV통합관제센터

영암군 CCTV통합관제센터가 지난 2015년 3월 개소 이후 지역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범죄 해결에 크게 기여하면서 지역의 안전 파수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실제 지난 2월 11일 새벽 2시께 CCTV통합관제센터 관제요원으로 근무하는 오태연씨는 CCTV 모니터링을 하던 중 삼호읍 호동교차로 인근에서 교통 시설물을 손괴하고 인도에 멈춰선 차량을 발견했다.

오씨는 순간적으로 음주사고를 의심하고 즉시 112상황실에 신고해 5분여 만에 음주 운전자를 검거하는데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영암경찰서는 음주 교통사고를 낸 피의자 검거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오씨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양회선 영암경찰서장은 “자칫 더 큰 음주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던 사건을 관제요원의 적극적인 신고로 범죄예방에 큰 기여를 했다”며 “앞으로도 범죄 없는 안전한 영암이 될 수 있도록 경찰과 영암군 CCTV통합관제센터 간 긴밀히 공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영암군 CCTV통합관제센터는 현재 관제요원과 경찰 등 21명이 4조 2교대로 24시간 근무하며 지역 곳곳에 설치된 670여 대의 CCTV를 관리하면서 지역의 안전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영암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CCTV 집중 모니터링으로 군민의 안전과 재산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고 만일의 경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동선 파악에도 일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