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ㆍ청소년
‘4월 개학’ 사상 초유의 사태영암교육청 ‘코로나19’ 대응 학교장 긴급회의
각 학교별 운영방안 협의…학습 결손 최소화

코로나19로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3차례나 연기되면서 사상 초유의 4월 개학이 결정된 가운데 영암교육지원청은 3월 18일 대회의실에서 관내 유초중학교 교(원)장과 긴급 회의를 갖고 3차 휴업 연장에 따른 각급 학교별 운영방안을 협의했다.

영암교육지원청은 이날 회의에서 휴업 장기화에 따른 학생들 학습 결손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학습지원 방안을 강구하고 생활지도, 돌봄교실 운영, 방역, 교원복무 등 학교현장에서 추진해야 할 사항을 구체적으로 안내했다.

한길승 영암초 교장은 “담임선생님들이 매일 학생들과 통화하면서 건강을 체크하고, 전남 e-학습터, 안녕학교 등을 통해 온라인 학습관리도 하고 있다”며 “교육청 차원에서 개학 추가 연기에 따른 학사일정 조정안을 제공해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그 외에도 긴급돌봄 운영시 지원사항, 학교별 교과서 배부사례, 재택근무 기간 복무관리 사례 등 학교별 실정에 따른 다양한 사례를 공유하며 함께 대안을 모색했다.

김성애 교육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든 시기이지만 학교 현장에서 교장 선생님을 중심으로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음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도 학교 실정에 맞게 대응 방안을 강구하여 우리 아이들의 건강과 학습권을 함께 지켜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