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군정
나무 심어 미세먼지 줄인다군, 왕박유적지 상사화 군락지 조성

영암군은 이달부터 본격적인 기후변화에 대응한 미세먼지 저감, 양봉산업 육성, 기찬묏길 경관조성 등을 위해 영암군 일원 82㏊에 편백나무, 백합나무, 밀원수 및 경관수종 13만4천본의 나무를 심기로 했다.

군은 당초 3월 13일 예정된 제75회 식목일 행사를 코로나19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전면 취소하고, 관계 공무원들만 참여한 가운데 서호면 장동마을 뒷산에서 올해 조림사업 착수식을 가질 예정이다.

군은 이와 함께 왕인박사유적지 주변에 상사화 군락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왕인박사유적지 진입도로와 유적지 내 3.2㏊에 상사화 20만본을 심어 왕인박사의 넋을 기리고, 영암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상사화는 잎이 나오면 꽃이 지고, 꽃대가 나오면 잎이 말라버려 마치 서로 그리워하지만 만나지 못한다하여 ‘이룰 수 없는 사랑’의 꽃말을 갖고 있다.

군 관계자는 식목일 행사 취소와 관련 “군민의 건강을 위한 결정으로 공식적인 행사 취소에 대한 이해를 바란다”며 “기후변화에 대응한 미세먼지 저감 및 지역특화 조림사업 등 나무심기를 차질 없이 추진해 산림의 공익적 기능증진 및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