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지역개발
시종면 신흥2리, 도포면 영호정마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에 선정
올해부터 3년간 43억 투입

영암군은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주관 ‘2020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에서 시종면 신흥지구, 도포면 영호지구 등 2개 지구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에 전국적으로 127개소가 선정되고, 전남지역 29개소 중 영암군은 2개 지구가 선정됐다.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취약지역의 주민들이 최소한의 삶의 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생활여건을 개선하는 사업으로, 슬레이트 지붕개량, 노후주택 정비, 담장 정비, 재래식 화장실 개선, 상하수도 정비 등 생활 인프라 확충과 더불어 노인 돌봄, 건강관리 프로그램 등 휴먼케어와 역량강화사업 등 소프트웨어 사업도 지원된다.

이번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으로 향후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약 3년간 도포면 영호정마을과 시종면 신흥2리 일원에 43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의 선정은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협력과 추진 의지로 이뤄낸 성과이다”며 “앞으로도 관내의 취약지역 마을을 계속해서 발굴해 많은 군민들의 생활수준을 보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