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도정
전남 ‘신천지 신도’ 유증상 88명·미확인 1천354명전라남도 1, 2차 전수 조사 결과
미확인자 경찰서 합동 조사 나서

전라남도가 신천지 신도 1만5천681명에 대한 코로나19에 대한 1·2차 전수 조사 결과 유증상자는 88명, 미확인자는 1천354명, 고위험군 직업 종사자가 695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최근까지 신도 1만3천597명, 교육생 2천84명에 대한 코로나19 조사를 마쳤다.

조사에서 기침, 콧물, 인후통 등 초기 감기 증상인 유증상자 88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36명은 음성이고 나머지 52명은 검사 중이거나 검사의뢰를 준비 중이다.

그동안 전화, 문자 메시지에도 불구하고 확인이 안된 신도 1천354명에 대해서는 경찰서와 합동으로 현장 조사와 위치 추적을 통해 소재파악에 나서고 있다.

공공기관·의료기관·사회복지시설·교육기관 등 고위험군 직업 종사자 695명 중 유증상자 11명은 모두 음성으로 판명됐으나 2주간 자가격리를 권고했고 거주 공간과 인근 지역은 방역 소독을 마쳤다.

특히 무증상 684명은 코로나19 확산방지 예방 차원에서 자가격리를 권고 중이며, 관할 보건소 전문가가 매일 2차례 이상 증상 유무를 확인하는 등 지속적으로 특별 관리할 예정이다.

전라남도 관계자는 “유증상자는 감염병 관리 매뉴얼에 따라 신속하게 조치하고, 소재 미확인자 추적과 고위험군 관리에도 행정력을 집중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