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군정
영암군, ‘적극행정 체감 1위’ 선정지자체 228, 기업 8,800개 조사
친화성 1위 지역은 충북 충주시

‘적극행정 체감 1위’에 영암군이, 적극행정 친화성 1위 지역으로는 충주시가 선정됐다.

이번 평가는 최근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하고 규정을 유연하게 적용하는 ‘적극행정’의 필요성이 강조되는 가운데 대한상의가 2014년부터 시행 중인 ‘기업환경 우수지역 평가’의 일환으로 올해 처음 실시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전국 228개 지방자치단체와 기업 8천800여개를 대상으로 한 ‘2019년 적극행정 우수지역 평가’ 결과를 2월 27일 발표했다.

적극행정 우수지역 평가는 지자체의 적극행정에 대한 기업의 주관적 의견을 묻는 ‘적극행정 체감도’와 적극행정 실적을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적극행정 친화성’의 두 부문으로 이뤄졌다.

전국 228개 기초지자체를 평가점수에 따라 5가지 등급(S-A-B-C-D)을 부여하고 1위부터 228위까지 순위를 매겼다.

적극행정 체감도 평가에서 영암군은 100점 만점에 76.8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영암군은 대불산단을 중심으로 조선업종이 지역경제의 70%를 차지하는 지역이다. 대형 조선기자재를 운반하는 차량이 많아 산단 진입로 등 주요 길목마다 차량이 중앙분리대에 걸려 차를 돌리기가 어려웠다. 이에 영암군이 중앙분리대를 철거하고 과속카메라 설치, 횡단보도 재포장 등 주민 안전확보 방안을 마련해 15년간 평행선을 달리던 이 문제를 해소했다.

이어 광주 광산구(76.0점)가 2위, 여수시(75.8점)가 3위, 충남 태안군(75.3점)이 4위, 세종특별자치시(75.2점)가 5위를 나란히 차지했다.

적극행정 친화성 부문에서는 충북 충주시는 100점 만점에 75.3점을 받아 1위였다. 충주시는 소극행정 피해상담을 269건 시행하고 이 중 76%에 해당하는 205건을 해결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