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성인/평생)
‘영암마을 교육공동체’ 첫 발을 내딛다아뜨랑 등 5개 ‘마을학교’ 선정해
지역특성 맞는 다양한 경험 제공

영암교육지원청은 2월 20일 영재교육지원센터에서 마을학교 관계자 20명을 대상으로 ‘영암마을 교육공동체’의 첫 모임을 갖고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영암교육지원청은 올해 아뜨랑, 어울림, 학산가온누리, 희문화창작공간, 예담은규방문화원 등 5개 ‘마을학교’와 모정마을작은도서관 등 ‘중심마을학교’(도교육청 선정)를 선정해 질적 성장을 위한 ‘영암마을 교육공동체’를 조직, 운영에 들어갔다.

이날 첫 모임에서는 학교와 마을이 아동, 청소년을 함께 키우고 가르칠 수 있도록 학교와 마을, 교육청과 군청, 학부모와 사회단체가 협력하고 연대하는 마을교육 공동체 및 구성원이 추구해야 할 방향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했다.

‘마을학교’는 지역사회 연계 체험 활동이나 대안적 교육활동 및 돌봄 등으로 아이들을 민주시민으로 성장시키며, ‘중심마을학교’는 지역의 마을교육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마을교사 간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성과를 공유하고 지원하는 것을 말한다.

이날 또 마을교육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마을학교 협의 정례화를 매월 마지막 주 화요일 8시로 지정, 운영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중심마을학교’가 주최가 되어 ‘마을학교’ 네트워크를 조직하고 마을학교 만의 고유 프로그램을 상호 공유하여 마을교사(활동가)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중심마을학교 김창오 대표는 영암군의회 의원과 마을교육공동체 거버넌스 구축을 위한 면담을 갖기로 했으며, 지자체인 영암군과의 협의체계도 만들어 아이들이 영암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마을이 앞장서자는 발의도 했다.

또 마을학교 교사들은 “올해 수요일 방과 후 없는 날 지정으로 마을학교 선생들의 역할이 더욱 커졌다”며 “학원이 아닌 마을을 공부하는 학생들을 길러 아이들의 행복을 되찾아 주자”고 한 목소리로 다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