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도정
‘전남 먼저 살아보기’ 참여마을ㆍ농가모집귀농산어촌 체험프로그램 운영마을, 21일까지 신청

전라남도는 이달 21일까지 ‘2020년 전남에서 먼저 살아보기’ 사업을 추진할 마을공동체, 농가 등 운영자에 대한 모집에 나선다.

지난해에 이어 계속 추진될 ‘전남에서 먼저 살아보기’ 사업은 도시민들에게 전남에 먼저 살며 귀농산어촌을 이해하고 농지ㆍ주택 정보를 습득할 기회를 주며, 마을농가 주민이 귀농산어촌인 유치에 직접 참여해 마을 공동화를 극복토록 한 프로그램이다.

‘전남에서 먼저 살아보기’ 운영자는 안전기준에 부합한 3개 객실 이상의 장기 숙박 시설과 농산어촌 현장 체험, 주민교류, 귀농산어촌 교육 등 프로그램 운영 능력을 갖춰야 한다.

올해는 농산어촌 체험과 귀농산어촌 기초정보 습득 등 일반 프로그램을 운영한 ‘일반형’과 가공기술 등 농촌융복합산업과 기타 전문기술을 전수해 창ㆍ취업반을 운영하는 ‘특화형’ 2가지 유형으로 구분된다. 신청은 오는 21일까지 소재지 시군에 방문해 직접 접수하면 된다.

운영자 선정은 특색에 맞는 자체 프로그램 개발과 운용능력, 마을 주민의 자발적 참여 정도, 숙박시설 실태에 대해 서류심사, 발표심사 등 종합적인 평가를 통해 2월 말까지 결정된다.

최종 선정된 운영자는 오는 4월부터 11월까지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되며, ‘일반형’ 운영자는 최대 3천만원, ‘특화형’ 운영자는 최대 5천만원까지 사업비 신청이 가능하다.

한편, 전라남도는 지난해 ‘전남에서 먼저 살아보기’ 사업 참여자 중 총 92명이 전남으로 전입했거나, 전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수도권 44명, 경상권 18명, 광주 16명, 그 외 14명)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