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관광ㆍ레져
월출산에 명사 탐방로 열린다기찬랜드~용암사지 잇는 신규 탐방로 조성
영암군, 총 10억 투입…내년 사업 마무리
월출산 100리 둘레길 연계 체류형 명소로

영암군은 2월 11일 월출산 명사 탐방로(일명 풍수길) 조성을 위한 사전 답사를 추진했다.

전동평 군수를 비롯한 손점식 부군수, 조정기 군의회 의장과 해당 간부 공무원들이 월출산 명사 탐방로 주요 노선을 사전답사하면서 월출산 명사 탐방로 개발 계획 및 연계 관광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월출산 명사 탐방로는 기찬랜드에서 용암사지를 잇는 신규 탐방노선으로 조성된다. 즉, 기찬랜드에서 녹암마을을 지나 대동제, 용암사지, 마애여래좌상, 구정봉까지 연결되는 힐링 탐방코스로 총사업비 10억원을 투입하여 오는 2021년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또한, 총 5㎞로 군 시행구간인 기찬랜드~녹암마을~대동제(L=2.4㎞) 구간과 국립공원관리공단 시행구간인 대동제~큰골(상수도 수원지)~용암사지(L=2.6㎞) 구간으로 나눠 추진할 계획이다.

군은 이에 앞서 2019년 1월부터 월출산국립공원을 비롯한 관계기관과 수차례 협의를 진행하고, 지난해 11월 국립공원공단에 입지 적정성 평가서를 신청, 오는 2020년 4월 공원계획 변경을 마무리하여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전동평 군수는 “호남의 소금강인 월출산의 빼어난 자연경관을 느낄 수 있는 탐방로 개설로 탐방객들에게 힐링 공간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 추진하게 될 월출산 100리 둘레길 생태경관 조성사업과 연계하여 체류형 관광 명소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