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도정
전남도, ‘신종 코로나’ 화훼농가 지원꽃 사주기 운동 적극 전개

전라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학교 졸업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되면서 판매가 급격히 감소한 화훼농가 돕기에 발벗고 나섰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2월과 3월 졸업과 입학식이 취소되거나 축소돼, 장미와 안개꽃 수요가 급감하면서 장미 1단(10송이) 가격이 1만3천원에서 5천원대로 판매되는 등 지난해보다 60% 이상 하락해 화훼농가가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도내 장미와 안개꽃 화훼농가를 돕기 위한 긴급대책을 마련해 추진키로 했다. 우선 매주 금요일을 ‘플라워 데이’로 지정해 도청직원은 물론 시군 공무원까지 함께 참여, 3월 말까지 ‘꽃 사주기 운동’을 적극 전개할 방침이다.

특히 전남도부터 매주 금요일 도청 로비에서 화훼농가를 돕기 위한 이동장터를 개설해 운영키로 했다.

오는 14일 발렌타인데이에는 초콜릿과 함께 꽃을 선물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에 나선다는 계획도 세웠다.

전라남도는 공공기관과 주요 기관단체에 ‘1테이블 1플라워’ 운동과 생일 등 기념일에 꽃 선물하기 등을 전개해 소비확대에 적극 동참해줄 것을 요청했다.

도는 또 판매 부진으로 직격탄을 맞아 경영에 어려움이 예상된 장미와 안개꽃 재배농가에 도 자체 ‘농어촌진흥기금’을 융자 지원해 경영 안정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