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영암신문, ‘지발위 우선지원 대상사’ 선정

영암신문(대표 문배근)이 지역신문발전위원회(위원장 류한호·이하 지발위)의 ‘2020년 지역신문발전기금’ 우선지원 대상사로 선정됐다. 이로써 영암신문은 지난 2012년을 시작으로 8년째 우선지원 대상사로 이름을 올렸다.

지발위는 지난 1월 23일 서류심사와 지역의 여론 청취 등 1개월여 동안 심사를 거쳐 전국 지역 일간지 25개사와 영암신문을 포함한 지역 주간지 45개사를 우선지원 대상사로 선정, 발표했다.

지역신문발전기금 우선지원 대상 신문사는 향후 기획취재와 시민기자의 필진 활용, 신문콘텐츠 및 지면 개선, 언론 관련 조사연구 등의 사업을 지원받게 된다.

영암신문은 이에 따라 타 신문사와 차별화된 기획취재, 연수교육, 시민기자 활용지원, 지역공동체 캠페인 등 관련 사업을 통해 고품격 독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지발위는 문화관광부 산하기관으로 지역신문을 지원하기 위해 2005년 설립됐으며, 우선지원 대상사 선정은 편집·경영·독자수 등 다양한 분야를 심사해 선정하고 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