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문화ㆍ예술
영암도기박물관, ‘월출의 달’ 제작 판매월출산 형상화 문화상품 선봬

영암도기박물관은 영암의 주요 관광지인 월출산에 뜬 달을 형상화 한 ‘월출의 달’을 문화상품으로 제작, 판매에 들어갔다.

월출산은 달과 관련된 오랜 역사성을 갖는 명칭으로 동국여지승람에는 신라때 월나산(月奈山), 고려때 월생산(月生山), 조선시대는 월출산(月出山)이라 불려 지금에 이르고 있다.

영암도기박물관은 1천200년의 역사를 간직한 우리나라 최초의 고화도 시유도기인 구림도기가마터(국가사적 338호)의 역사성을 계승하는 영암 구림도기의 재현 및 영암의 무화과 등 지역문화를 바탕으로 문화상품을 제작했다.

도기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월출의 달’은 월출산의 유래와 관련된 달을 주제로 영암의 오랜 역사와 이야기를 담은 상품으로 영암을 찾는 관광객들이 영암을 상징하고 기억할 수 있는 일상 소품 혹은 예술품으로써 감성적 공감과 호응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영암도기박물관은 오는 3월까지 특정 품목에 한해 50% 할인 판매를 병행한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