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신북 전방 영암공장, 성금 기탁전 사원 봉급 끝전 모아 이웃사랑

신북농공단지 내 섬유 생산업체인 전방(주) 영암공장(공장장 권헌주)이 1월 15일 신북면사무소를 방문해 전 사원 105명이 1년간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매월 봉급의 끝전을 모아 모금한 100만원을 관내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이웃돕기 성금으로 지정 기탁했다.

이날 전달된 성금은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신북면사무소로 지정 기탁돼 지역의 독거노인 및 장애인 등 저소득가구 5세대에 20만원씩 전달될 예정이다.

전방(주) 영암공장은 2014년부터 매년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50만원씩 기탁해 왔으며, 마을 행사에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는 등 지역사회와 화합하고 상생하는 기업으로 귀감이 되고 있다.

천민성 신북면장은 “최근 섬유업계의 경기가 좋지 않아 많이 힘들텐데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성금을 기탁해 주셔서 감사드리고 지원 대상자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