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관광ㆍ레져
월출산국립공원 주차장 올해도 무료 개방도갑사 사찰 관람료도 없애

영암군은 월출산국립공원관리사무소 및 도갑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국립공원 주차장과 사찰 관람을 1월 1일부터 무료 개방한다고 밝혔다.

월출산국립공원은 그동안 주차요금으로 경차 2천원, 중·소형 4~5천원, 대형 6~7천원과 도갑사 사찰 관람료 2천원을 별도 징수했다.

그러나 영암군은 지난해 처음으로 천황주차장 18,977㎡, 439대(소형 389, 대형 50) 시설을 국립공원 측과 업무협의를 거쳐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고 무료 개방을 시행했다.

올해는 월출산 탐방객의 경제적 부담 경감과 편의 도모를 대폭 확대하기 위해 도갑 주차장 1,625㎡, 150대 시설과 천년고찰 도갑사 관람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로써 월출산국립공원 전 지역의 주차장 시설과 사찰 관람이 무료화 함으로써 영암관광 서비스를 한 단계 끌어 올려 탐방객 유치에도 힘을 얻게 됐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