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도의정
학교폭력 업무이관 등 역할은 커지는데…영암교육지원청, 신규임용자 50% 차지해
경험·소통 부족으로 학교지원 업무 차질

영암교육지원청을 비롯한 전남도내 교육지원청에 신규 임용자 등 근무 경력이 짧은 공무원이 주로 배치돼 학교지원 업무에 차질을 빚고 있다는 지적이다.

전라남도교육청이 우승희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 영암1)에 제출한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일선 교육지원청에 근무 중인 교육행정직 공무원의 근무경력 1년 6개월 미만인 공무원이 전체 499명 가운데 20.2%인 101명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영암교육지원청은 20명 중 40%인 8명으로 조사됐다. 진도교육지원청은 24명 중 45%인 11명, 완도·신안 교육지원청은 19명 중 36%인 7명이 근무경력 1년 6개월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1년간 교육행정직 신규 임용자의 초임 발령지 현황에 따르면 전체 254명 가운데 29.1%인 74명이 일선 교육지원청에 배정된 가운데 영암은 12명 가운데 50%인 6명이나 배치됐다. 진도는 16명 가운데 62.5%인 10명, 강진·곡성은 14명 가운데 57.1%인 8명이 배정됐다.
이처럼 전남도내 교육지원청에 신규 임용자 등 근무경력이 짧은 공무원이 배치되면서 학교지원 업무에 어려움이 뒤따라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우승희 의원은 “경력 공무원의 일선 교육지원청 업무기피 경향이 신규 공무원 과다 배치로 이어지고 있다”며 “신규 공무원들이 열정은 높으나 학교 지원과 소통과정에 경험 부족으로 인한 업무차질 등 어려움이 많다는 현장의 목소리가 높다”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이어 “학교폭력 업무 이관과 혁신정책 추진 역할이 더 커지는 교육지원청 근무자에 대한 인센티브와 신규 공무원 배치 시 시군별 지역 특성을 고려하는 등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