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스포츠
향우자녀 김세영, 17억원 ‘잭팟 드라마’‘마지막홀’ 8m 끝내기 버디쇼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우승
  • 류춘근 시민기자=신북
  • 승인 2019.11.29 10:40
  • 댓글 0

향우 자녀 골프선수 김세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9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00만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세영은 11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655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18언더파 270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2위 찰리 헐(잉글랜드)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여자골프 사상 가장 많은 우승 상금 150만달러(약 17억60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올해만 3승을 따낸 김세영은 박세리(25승), 박인비(19승), 신지애(11승)에 이어 한국 선수 네 번째로 LPGA 투어 통산 10승 고지에 올랐다.

이날 김세영은 18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면 우승하지만 보기를 하면 역전당할 수도 있었다. 다행히 김세영의 두 번째 샷이 그린에 올라갔지만 홀까지 거리는 거의 8m나 됐다. 여기에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휘는 어려운 라인이어서 버디를 기대하기는 쉽지 않았다. 이때 김세영이 ‘빨간 바지의 마법사’다운 한방을 보여줬다. 주저함 없이 친 버디 퍼트는 그림처럼 홀에 떨어졌다. 드라마와 같은 상황이었다. 평소 같으면 클럽을 멀리 던지며 포효했을 김세영이지만, 이날은 주먹을 가볍게 쥐고 흔들 뿐이었다. 리더보드를 뒤늦게 확인한 김세영은 그제서야 두 눈을 동그랗게 떴다. 김세영은 “마지막 홀에서는 투 퍼트만 해도 되는 줄 알았다. 믿을 수 없다”며 놀란 가슴을 진정시켰다.

김세영은 우승을 노리는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늘 빨간색 바지를 입는다. 빨간 바지를 입고 강렬한 인상을 자주 남겨 ‘빨간 바지의 마법사’라는 별명을 갖고 있기도 하다.

이번 대회는 여자골프 역사상 최고 우승 상금으로 개막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우승 상금 150만 달러는 웬만한 LPGA 일반 대회 총상금과 맞먹는다. 김세영은 “한국에서 처음 우승했을 때 받았던 상금이 10만 달러 정도였다. 상금을 이렇게 (많이) 받은 건 처음이다. 웬만하면 좋은 일, 의미 있는 일에 사용하고 싶다”며 “내년에는 올해보다 1승이 더 많은 4승과 도쿄올림픽 출전이 목표”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역전의 여왕’으로 잘 알려진 김세영은 신북면 유곡리 닭실마을이 고향인 김정일씨(57)의 장녀로 중2때 골프채를 잡았다. 아버지의 태권도장에서 태권도를 배우며 공인 3단까지 딴 김세영은 올해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5년 차를 맞고 있다. 현재 고향에는 할머니 우성자씨(76)씨가 살고 있다.

류춘근 시민기자=신북  rcg0914@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춘근 시민기자=신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