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ㆍ청소년
도교육청, 학교주변 빈집 점검 나서유관기관 합동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

전라남도교육청이 수능 이후 학교폭력 예방 및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유관기관과 함께 학교주변 빈집 점검에 나섰다.

빈집 점검은 10월 30일부터 일주일 동안 영암교육지원청을 비롯 22개 교육지원청을 중심으로 교육환경보호구역에 대한 점검과 안전사고 예방에 필요한 사항을 집중 점검했다.

지난 11월 4일에는 목포와 영암 지역에서 전남도청, 전남도의회, 전남지방경찰청, 목포시청, 영암군청, 목포경찰서, 영암경찰서, 전라남도목포교육지원청, 전라남도영암교육지원청 등 유관기관 담당자가 함께 참여한 가운데 점검활동을 벌였다.

또 전라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우승희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이 함께 참여해 안전한 학교주변 환경 구축과 빈집 점검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이뤘다. 

도교육청은 이번 점검을 통해 학교주변 빈집 실태를 파악하고 출입문이 개방된 빈집을 폐쇄했으며, 대문과 담에 정서를 순화시키는 시 구절을 적은 현수막을 부착하는 등 학교주변 환경 개선에 힘썼다.

인구 감소와 이농으로 인해 농촌지역 빈집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고, 특히 학교 주변 빈집은 학생들이 폐가를 보고 등ㆍ하교하는 등 정서상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범죄 유혹에 빠질 수 있어 지속적인 점검과 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다.

도교육청은 이에 따라 장기간 방치된 학교 주변 빈집으로 인한 청소년 범죄를 사전에 차단하고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유관기관과 합동 점검에 나선 것이다.

도교육청은 두 차례의 유관기관 협의회를 통해 문제를 인식하고 공동의 사고를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했고, 앞으로도 계속해서 정례 협의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