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관광ㆍ레져
월출산 국화축제, 개장 9일 만에 55만명 다녀가1억송이 국화향연…가족·연인 등 연일 ‘북적’

지난 10월 26일 개장한 ‘2019 월출산 국화축제’가 9일 만에 55만 명이 다녀가 대성황을 이루고 있다.올해 국화축제는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 국화향연을 만끽할 수 있도록 54종의 체험·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국화분화 24만여 점을 기찬랜드 전역에 배치했다.

특히 지난주 말부터  국화꽃이 만개하여 관람객의 탄성과 함께 높은 호응을 받고 있다.

또한, 대표 프로그램인 국화 꽃마차 퍼레이드는 흥겨운 음악과 함께 캐릭터·코스프레 행렬, 댄스팀과 관람객이 함께 참여하는 퍼레이드로 만들어 라틴댄스를 선보이며 국화꽃을 나눠주고 포토타임을 갖는 등 수백명이 함께하는 멋진공연을 선보여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월출산 가을 낭만콘서트와 사랑품은 국화 프러포즈, 보이는 라디오 국화방송국&라이브 노래방, 국향 버스킹과 10월 마지막 밤을 장식한 낭주골 음악회는 국화축제를 찾는 관람객에게 아름다운 음악을 선사하여 1천여 명 규모의 야외 공연장을 연일 가득 메우고 있다.

특히, 지난 11월 29일 한국 트로트가요센터가 개관돼 축제기간 이곳을 찾는 관람객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영암군은 트로트 메카로 위상을 높이기 위해 지난 11월 3일 전국 청소년 트로트가요제를 통해 전국에서 참가자를 모집하고 예심을 거쳐 청주·대전·포항·남원 등 본선 참가자 8명을 확정하여 수준 높은 공연과 열창이 이어져 관람객의 찬사를 받았다.

또한, 달마지쌀 떡메치기와 국화차 시음회, 국화동산 의상체험, 가족 캐리커쳐 드로잉, 국화꽃길 보물찾기, 기찬향토음식판매관, 영암청년 플리마켓은 관람객들로 문전성시를 이뤄 즐거운 비명을 지르기도 했다.

국화축제장과 연접해 있는 800대 수용규모의 주차장은 관람객들에게 최상의 교통편의를 제공해 더 많은 인원을 끌어 모으고 있다.이달 10일까지 열리는 월출산 국화축제는 매일 국향버스킹과 보이는 라디오 국화방송국&라이브 노래방이 운영되며 이번 주말에는 영암 프린지마당, 국화꽃마차 퍼레이드, 사랑품은 국화프러포즈, 기찬공감 오색향연과 전국 외국인가요제가 펼쳐진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