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관광ㆍ레져
'월출산 국화축제' 주말 15만 구름인파개장 축하쇼 등 볼거리·즐길거리 풍성
족욕, 떡메치기 등 체험행사장도 ‘북적’

영암군은 지난 10월 26일 기찬랜드에서 열린 2019 월출산 국화축제장에 주말 동안 15만 명의 구름인파가 몰려 대박이 났다고 밝혔다.

오는 11월 10일까지 16일간의 일정으로 펼쳐지는 월출산 국화축제는 1억송이 국화 향연과 분재국·모형작, 화훼작품·조형물 등 국화분화 24만여 점을 배치하고 공연·참여·체험행사 등 5개부문 54종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이날 오후 2시 KBS특집 공개방송으로 진행된 월출산 국화축제 개장 축하쇼에는 민혜경, 김범룡, 김상배, 윤태규, 현진우, 김양, 유진표, 조은하 등 초청가수의 축하공연이 열려 관람객의 흥을 한껏 북돋아 주었다.

또한, 국립공원 월출산과 연계한 단풍 트레킹, 용추폭포 단풍 나들이, 감성 미션 스탬프 투어, 국화꽃길 보물찾기 등 참여행사를 마련해 관람객과 함께하는 축제 분위기를 연출했다.

기찬랜드 축제장 전역에 국화차 시음회, 국화꽃 플라워아트 체험, 가족 캐리커쳐 드로잉, 풍금이 있는 추억의 교실, 가을편지 느린 우체통, 기찬 문방구, 활기충전 건식족욕 체험, 전통주 시음회 등 참여 및 체험행사공간이 마련돼 관람객의 큰 호응을 받았다.

이와 함께 주말 동안 15만 명의 구름인파가 몰리면서 축제장 내 향토음식 판매관과 농특산물 직거래장터, 영암청년 플리마켓, 맛있는 푸드트럭, 달마지쌀 떡메치기 등은 문전성시를 이뤄 지역경제에 큰 파급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방문객들이 몰리면서 발 디딜 틈이 없을 만큼 성황을 이룬 이번 축제는 체험부스에도 대기자들이 이어졌고 인근 음식업소와 커피숍에는 예약이 넘쳐 손님을 받을 수 없는 기현상을 보이기도 했다.

국화축제장 주변에 건립된 한국 트로트가요센터는 영암의 색다른 볼거리로 등장해 관람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 일주일이 지나면 국화꽃이 만개하고 국향 버스킹, 월출산 가을낭만 콘서트, 전국 청소년 트로트가요제, 사랑품은 국화프러포즈와 대표 프로그램인 ‘국화 꽃마차 퍼레이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이어져 더욱 많은 관람객이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전동평 군수는 “올해 국화축제는 100만명 관람객을 목표로 남도를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화축제로 명품·경제·안전축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더욱 다양한 볼거리와 특색있는 국화작품으로 업그레이드시킨 만큼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고 남도 문화관광의 중심지로 영암의 위상을 한껏 드높일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