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문화ㆍ예술
정현숙 작가, 금정에 개인 전시실 개관

금정출신 문인화가 아정 정현숙(56)씨가 10월 15일 금정면 안노2리 마을에 20여 평 규모의 갤러리를 개관했다.

별도의 개관식 없이 가까운 지인들을 초대한 자리에는 김한남 영암문화원장을 비롯 아정에게 문인화를 배우고 있는 이운기, 임상수 씨 등이 함께 축하해 주었다.

45년 된 붉은 벽돌 창고를 현대식으로 개조해서 만든 갤러리에는 37년의 작품 세계를 고스란히 담아 놓은 작품들이 가득차 있다.

김한남 원장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지역을 지키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아정 같은 작가들이 있어서 든든하다”며 “훌륭한 미술작품을 고향 사람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갤러리가 생겨 행복하다”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아정은 스무 살에 그림을 시작하면서 좋은 스승을 찾아 장애를 무릅쓰고 서울과 영암을 오가며 문인화를 사사 받았다. 이후 대한민국미술대전 입선 6회, 특선 2회, 전남미술대전 입선 6회, 특선 3회, 우수상 1회 입상 경력을 쌓았다.

또한 개인전 8회, 아트페어전 7회를 개최했고, 현재 미술협회 이사, 한국문인화협회 이사, 영암문화원 문인화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