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정치
서삼석 의원, 농촌위기 타개 상생형 협치모델 제안농협중앙회 국감서 영암군-영암농협 사례 제시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ㆍ무안ㆍ신안)이 8일 농협중앙회·경제지주·금융지주 국정감사에서 우리 농촌위기의 해법으로 지자체와 협동조합의 상생형 협치모델을 제안했다.

서의원은 2018년 한국고용정보원이 발간한 ‘한국의 지방소멸 2018 보고서’를 인용하며 “전국 시군구 읍면 동 10곳 중 4곳은 저출산 고령화로 인한 인구감소 위기에 빠져 있다”면서 “농업의 지속가능성을 위해서는 새로운 농정모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의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농가인구는 1980년 1천82만명에서 2018년 306만명으로 71.7%가 줄어들었다. 농협 조합원 수는 2010년 245만명에서 2018년 215만명으로 12.2%가 줄어들었다. 이 같은 추세대로라면 2025년이면 조합원 숫자는 161만명 선까지 감소될 것으로 예측되는 상황이다.

2019년 기준 전라남도 지자체는 지역농협과 함께 총 232개, 900억원 예산 규모의 협력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232개 사업에 대한 예산안 분담은 중앙회 140억원, 지자체 488억원, 지역농협 191억원, 농업인 85억원이다.

서의원은 실례로 영암군과 영암농협은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월출산 천황사지구 경과보전 직불사업을 시행하고 있다고 예시한 뒤 봄에는 유채꽃, 가을에는 메밀꽃 30만평 조성을 완료했고 2020년까지 100만평을 확대 조성할 계획임을 밝혔다.

서의원은 “이러한 지자체와 협동조합 간의 우수 상생 협력사례를 발굴하여 주민과 조합원이 상생할 수 있는 시스템을 확대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