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행사
바른미래당 전남도당, 기찬랜드서 자연보호 캠페인주승용·최도자 국회의원 등 참석

바른미래당 전라남도당(도당위원장·국회부의장 주승용)은 21일 오전 기찬랜드 야외공연장 일대에서 ‘국립공원내 생태교란 식물제거 및 자연보호 캠페인’을 전개했다.

이날 주승용 위원장, 최도자 국회의원, 이하남 영암·무안·신안지역 위원장, 박매호 전 전남도지사 후보 등 핵심당원 50여 명이 참석했다.

주승용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현재 당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거대 양당이 정치하는 모습을 보면 우리에게 희망은 있다. 또 양당에 지친 유권자들이 반기문·안철수와 같은 새로운 대권 도전자와 함께하는 정당이 있다면 민심이 요동칠 수 있다”면서 당원들에게 희망을 가지기를 당부했다.  

이하남 지역위원장은 “연말 이후 제3지대, 무당층이 우리 당을 지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중앙당에서는 원내 제2당이 되는 것을 목포로 하고 있다. 당의 밝은 미래를 봐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인한 우천으로 간단하게 주변 정리를 마치고 이후 오찬을 나눴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