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군정
영암군, 특별교부세 38억 확보재난안전 및 현안사업 탄력

영암군이 지역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특별교부세 38억원을 확보했다.

행정안전부로부터 확정된 영암군 재난안전사업은 △삼호대교 노위험교량 보수보강 13억원 △노인복지관 리모델링 5억원 △영암 산대교 노후교량 재가설공사 3억원 △3함대사령부 전도수문설치 2억원 △보행자용 도로명판 확충 1천만원 등이다.

특히, 삼호대교 노위험교량 보수보강사업비 확보로 평소 통행량이 많아 노후화된 대교의 내진 성능을 강화해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대불산단 주 진입도로 정비 5억원을 확보, 산단 내 주요 도로변 정비 회전신호등 및 중앙화단 정비 등 기반시설을 확충해 교통불편 해소는 물론 조선업 경기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인구감소 지역에 대한 특별지원 및 군재정 효율성 및 건전성 인세티브로 △인구감소지역 통합지원 4억원 △지방상하수도 시설물공동이용 2.8억원 △외국인 주민집중지역 기초인프라 조성 1.5억원 △지방재정확대 우수자치단체 인센티브 1억원 △상반기 지방재정 신속집행 인센티브 3천8백만원 △2018하반기 지방재정집행 인센티브 4천만원을 추가로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전동평 군수는 “이번 특별교부세는 지역현안 사업해결을 위해 수시로 중앙부처를 방문하고 서삼석 국회의원과 긴밀한 협조로 주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현안사업들을 하나하나 건의한 결과이다”며, “앞으로도 다각적인 루트로 예산을 확보해 군민의 삶의 질을 크게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