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기관
무화과 떡 상품화 한다전남농기원-영암열매농원 업무협약

무화과가 떡으로도 상품화 된다.

전남농업기술원은 현대백화점 무화과 명인명촌 입점업체인 영암열매농원 영농조합법인과 무화과 떡 산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전남농기원에서 자체 연구개발한 무화과 분말을 이용한 설기떡 제조기술의 산업체 현장실증을 거쳐 상품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농업기술원 과수연구소(소장 박문영)는 협약을 통해 무화과 건조 분말을 첨가한 설기떡 제조 기술을 적극 지원하고, 무화과를 활용한 신규 가공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해, 6차산업 활성화를 위한 체험용 가공제품 개발을 위해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이영숙 영암열매농원 영농조합법인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과 기술이전을 통해서 6차 산업과 연계한 무화과 산업의 중·장기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농업기술원과 지속적인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소미 전남농업기술원 과수연구소 연구사는 ”앞으로 무화과 소비 촉진을 위한 신규상품 개발과 농업인, 가공업체, 체험마을 등이 참여하는 6차산업 활성화 연구로 무화과 농가소득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