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영암사람들
홍기원 목사, 영암문화원에 메세나 기부

영암읍 동무리 출신 홍기원 목사(60)가 영암문화원에 100만원을 기탁했다.

현재 담양에서 ‘빛고을 공동체’ 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홍 목사는 영암초등학교(59회)를 졸업한 뒤 호남신학대학교를 나와 광주 광산구에서 목회활동을 시작했다. 그는 25세 때부터 봉사활동을 시작, 30세에 목사가 된 후 지적장애인들을 대상으로 한 ‘빛고을 공동체 시설’을 설립했다. 이후 장애를 가진 아내와 결혼하고 봉사에 소명을 갖고 장애인들을 위한 삶에 매진했다.

홍 목사는 1992년 광주시 광산구에 장애인들을 위한 복지시설을 건립한 후 시설장 겸 목사가 되어 1인 2역을 맡았다. 2000년 담양으로 시설을 옮긴 뒤 안정적으로 정착해 장애인들을 위한 봉사활동에 나서 지금까지 이웃사랑에 발 벗고 나서고 있다.

홍 목사는 “은퇴 후 고향인 영암으로 돌아와 조용히 살고 싶다”며 “주민들의 활발한 문화교류를 위해 기부를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