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관광ㆍ레져
기찬랜드 개장 첫 주말 ‘대성황’유명가수 축하공연 열기
금정 뱅뱅이골 동시 개장

지난 13일 월출산 기찬랜드 개장식에 5천여 명이 몰려드는 등 첫 주말에 8천여 명의 방문객이 찾아 올 여름 대박을 예감케 하고 있다.

개장식에는 유명가수 축하공연이 펼쳐져 피서객과 군민 등 많은 관객이 찾아와 흥겨운 시간을 보냈으며, 최근 더위와 함께 북새통을 이뤘다.

축하공연에는 강진, 박상철, 김용임, 배일호, 박구윤, 하동진, 신수아 등 초청가수의 축하공연이 진행되면서 한여름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주는 다채로운 공연으로 방문객의 흥을 한껏 북돋아 주었다.

월출산 기찬랜드는 지난해 전국에서 14만여명이 찾아온 명품피서지로 국립공원 월출산 맥반석에서 흘러내리는 천연수를 이용한 어린이부터 성인용까지의 물놀이장(40㎝~160㎝)과 함께 실내수영장, 각종 편의시설이 대폭 확충되면서 광주·목포 등 도시권의 가족단위 피서객이 해를 거듭할수록 증가하고 있다.

또한, 하계 아르바이트 사업을 통해 70명의 안전요원을 상시 배치 운영하고 영암소방서, 이동경찰서, 보건소 간호사 등 전문운영팀을 구성하고 정기적인 교육 등을 통해 안전 확보는 물론 쾌적한 환경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날 금정 뱅뱅이골도 동시에 개장했다.

전동평 군수는 환영사를 통해 “즐겁고 안전한 피서가 될 수 있도록 편의시설을 대폭 확충했으니 국립공원 월출산에서 흘러나오는 자연 맥반석 청정수를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온 몸으로 체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