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군정
군, 지방재정확대 전국 우수기관 선정작년 이어 2년 연속…재정 인센티브 1억원

영암군이 행정안전부에서 실시한 ‘2019년도 지방재정 확대평가’에서 전국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지방재정 확대평가는 전국 223개 광역(15) 및 기초자치단체(208)를 대상으로 고용위기 상황 속에 중앙과 지방이 긴밀히 협력하고 대응해 일자리 확대 등 필요성에 따라 신속하게 추경예산을 편성해 지방재정 지출확대를 이끌어 낸 기관을 선정하는 제도다.

영암군은 추경시기, 추경규모, 일자리 예산규모 등 3개 분야, 8개 지표에 대해 모두 높은 점수를 받아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 재정 인센티브 1억원을 확보하게 됐다.

영암군은 올해 3월 희망근로지원사업 및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등 일자리사업 100억원, 마을정비형 공공주택건립 및 도시계획도로 개설공사 등 87억원, 노후상수관 및 하수관정비사업 70억원을 제1회 추경에 편성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주력, 역대 최대 규모인 5천230억원의 1회 추경을 편성했다.

이는 올해 본예산 4천253억원 대비 977억원(22.96%)이 증가한 것으로 지난해 최종예산 5천290억원에 육박하는 규모다. 이달 말 확정될 제2회 추경은 6천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 지난해 사상 첫 5천억원을 돌파한데 이어 1년여 만에 1천억원 가까이 증가할 전망이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