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군정
전동평 군수 “매우 안타까운 일
…베트남 국민들께 송구”
영암군, 베트남 출신 아내 폭행사건 긴급 대응책 마련
‘무한돌봄팀’ 가동 지원방안 모색…제도개선 긴급 건의

영암군은 베트남 출신 아내를 무차별 폭행한 사건과 관련해 주민복지실의 ‘무한돌봄팀’을 적극 가동해 피해여성과 아기를 보호·지원하기 위한 방안 모색에 나서는 한편, 재발방지를 위한 영암군 차원의 대책을 마련해 적극 시행하기로 했다.

영암군은 또 다문화 가정폭력 예방을 위한 정부 차원의 제도 개선과 시책 도입도 긴급 건의하기로 했다.

특히 전동평 군수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베트남 출신 아내를 무차별 폭행한 사건이 다름 아닌 복지 최우수 군인 영암군에서 발생한데 대해 참담하고 당혹스럽다”면서, “피해를 당한 여성과 가족, 더 나아가 베트남 국민들에게 영암군민을 대신해 정중한 사과와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영암군이 마련한 이주여성 가정폭력 예방대책에 따르면 남편으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한 베트남 출신 이주여성과 아기를 돕고 싶다는 문의가 잇따르고 있는 점을 감안해 주민복지실 무한돌봄팀에 창구를 개설하고 후원문의 등을 접수하는 한편 피해여성과 아기를 보호·지원하기 위한 방안 모색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현재 피해 이주여성 A(30)씨와 아들(2)은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의 보호를 받고 있으나 체류 자격이 불안정한 상태다. A씨는 지난달 남편과 혼인신고를 하고 배우자 비자로 입국해 1년간 체류할 수 있는 자격을 얻었다. 또 베트남에서 태어난 아들은 아버지 B(36)씨의 호적에 등재되기는 했으나 아직 국적 취득 절차를 밟기 전인 상황이다.

영암군은 이에 따라 피해여성과 아들에 대한 보호조치를 위해 관계당국과 적극 협의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영암군 차원의 이주여성 가정폭력 재발방지 대책도 수립해 즉각 시행하기로 했다. 군은 이를 위해 이달 중 영암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족에 대한 전수조사를 다시 실시해 신규 가정 및 변동 내역을 파악하기로 했다.

또 이번 베트남 피해여성이 영암군에 거주한지 한 달도 채 안된 상태로 영암군의 관리대상에서 누락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감안해 주민등록 담당공무원에 대한 교육을 통해 다문화가족 신규 전입자가 누락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관심을 갖도록 조치했다.

이와 함께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주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관내 11개 읍·면에 조직된 지역사회보장협의체를 활용해 다문화가족 지원 및 관리에 나서도록 연계 추진키로 했다.

영암군은 또 현재 다문화가정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영암관내 거주 결혼 5년 미만 부부대상 치유캠프 사업을 확대 실시해 문화적 차이 이해 및 소통 방법을 개선하고, 다문화 및 일반가정을 대상으로 읍·면을 순회하며 눈높이에 맞는 가정폭력 예방교육도 실시하기로 했다.

현재 운영 중인 다문화 아버지학교 프로그램도 강화해 아버지 교육 및 가족캠프를 통해 가부장적 가족관계로 인한 부부갈등을 해소하고 심리치료 및 동시통역기를 지원해 배우자와의 올바른 관계형성 및 가족구성원 간 원활한 의사소통을 통한 건강한 가족문화 형성에 나서기로 했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