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도정
이상저온 농작물 피해복구비 91억 지원영암 등 3천903ha 저온피해

전라남도는 봄철 이상저온으로 농작물 피해를 입은 농가에 91억 원의 복구비를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지원되는 복구비는 지난 3~4월 이상저온으로 개화 중인 배, 복숭아 등 과수를 중심으로 영암, 나주, 보성, 화순 등 18개 시군에서 3천903ha의 농작물이 저온피해를 입은데 따른 것이다. 전라남도가 피해복구지원 대책을 수립, 농림축산식품부에 요청해 반영된 것이다.

배 주산지인 나주와 영암지역은 본격적 개화기를 1주일여 앞둔 지난 4월 아침 기온이 영하 4℃까지 떨어지는 등 꽃샘추위가 절정에 달했다.

이 때문에 꽃망울을 머금은 채 개화를 앞둔 배꽃봉우리가 얼고 암술 씨방은 까맣게 고사하는 현상이 나타나, 열매가 맺혀도 발육 부진으로 출하기 상품 가치가 크게 떨어지는 저온피해를 입었다.

전라남도는 재해피해 복구비 91억원 가운데 도비 부담액 14억원은 예비비를 사용한다. 피해 농가는 피해 규모에 따라 농약대나 생계비를 지원받고 1∼2년간 농업경영자금 상환 연기 등 혜택도 받는다.

도 관계자는 “피해농가에 복구비를 신속 지급하기 위해 국도비 77억원을 시군에 송금했다”며 “기상이변에 따라 농작물 재해피해 우려가 상존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농작물 재해보험에 적극 가입해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