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시종 쌍무덤 발굴조사 후속대책 마련해야

지난 2일 시종면 내동리 쌍무덤 발굴조사 결과가 우리 지역 뿐 아니라 학계에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번에 발굴된 유물들은 영산강유역이 마한의 심장이고, 그 중심에 영암이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시켜주고 있다. 즉 신촌리 9호분과 동일한 형식의 금동관 파편, 그리고 마한의 정체성을 확인시켜주는 많은 옥구슬은 ‘마한의 심장 영암’을 뒷받침해주고 있다.

특히 신촌리 고분의 금동관과 유사한 내동리 쌍무덤의 금동관 파편의 발굴은 영산강유역에 백제와 다른 독자적 마한세력이 존재했다는 것을 확인시켜주는 중요한 단서가 되고 있다.

따라서 이번 시종 내동리 쌍무덤 발굴조사 결과는 전라남도가 ‘영산강유역 마한문화권 개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마한문화권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추진한 첫 사업의 성과라는 점에서 많은 과제도 안겨주고 있다.

이미 우리지역 출신 우승희 도의원이 지적했듯이 이번 시종면 내동리 쌍무덤 발굴조사 결과는 현 정부의 마한문화권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고, 대통령 지역공약 사업인 ‘마한 역사테마파크 조성사업’을 촉진할 명분과 동력을 제공하는 중요한 기회임에 틀림없다. 따라서 마한문화권 연구와 정비사업이 향후 국정과제에 포함돼야 함은 물론 지속적인 관심과 발굴조사, 체계적 정비를 위한 전라남도와 지자체의 노력이 절대 필요하다는 점에 전적으로 공감한다.

문재인 정부가 가야문화권사업을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시켜 2022년까지 학술연구와 발굴조사, 유적지 정비와 홍보 등 3천360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인 반면 영산강유역 마한문화권사업은 대통령 지역공약으로 채택됐지만 내년도에 겨우 24억원의 국비지원을 요청해놓고 있기 때문이다.

거듭 강조하지만, 마한역사 문화권의 체계적 정비와 육성을 위한 법적 토대 마련에 지역 정치권을 비롯한 전라남도와 영암군의 적극적인 후속대책 노력을 촉구한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