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민기자 읍면소식
신북면, 찾아가는 순회공연 펼쳐‘추억의 유랑극장-토생외전’
  • 류춘근 시민기자=신북
  • 승인 2019.06.28 17:54
  • 댓글 0

신북면은 지난 26일 복지회관 2층 회의실에서 마을 어르신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년 ‘문화가 있는 날’ 찾아가는 순회공연을 펼쳤다.

이날 공연은 영암에서 첫 번째로 치러진 순회공연으로 고전 ‘토끼전’을 각색한 ‘추억의 유랑극장-토생외전’이 선을 보였다.

또한 소리꾼, 판소리, 장단 등 전통적인 극형식을 첨가한 마당극 형태로, 각 장마다 트로트와 춤 공연이 펼쳐져 관객들의 열띤 호응을 받았다.

영암군은 문화 소외지역 주민에게 공연관람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문화가 있는 날’(매월 마지막 수요일이 포함된 주중 1일)을 운영하고 있다.

최흥섭 면장은 “고령화와 홀로 사는 가구 증가로 마을 주민들이 외로움을 많이 느끼시는데 이번 공연이 즐거운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면서 “문화생활을 가까이에서 접할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류춘근 시민기자=신북  rcg0914@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춘근 시민기자=신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