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농업
장마철 대비 배수로ㆍ시설물 점검해야물에 잠긴 벼, 논물 빼고 공기와 접촉 등
군 농업기술센터, 농작물 사전관리 당부

영암군농업기술센터는 장마를 대비하고 집중호우와 강풍에 의한 농작물과 농업 시설물 피해 예방을 위해 사전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집중호우 등이 예상되는 장마 전 배수로 정비 등 농경지 관리를 하고, 농작물이나 시설물이 물에 잠겼을 경우를 대비해 대응요령을 숙지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

먼저 집중호우로 인해 벼가 물에 잠겼을 경우, 벼 잎 끝만이라도 물 밖으로 나올 수 있도록 신속히 논물을 빼 공기와 접촉시켜야 한다. 또 물이 빠진 뒤에는 새 물로 걸러대기를 하여 뿌리의 활력을 높여야 한다.

노지재배 작물은 줄 받침대를 설치해 강풍에 의한 쓰러짐을 예방한다. 많은 비로 겉흙이 씻겨 내려가 작물의 뿌리가 땅 위로 나왔을 경우에는 신속히 흙을 덮어주고 바로 세워준다.

과수원은 강풍과 비바람이 예보될 경우에 미리 가지를 유인해 묶어주고, 원줄기에는 지주목을 설치해 쓰러짐에 대비한다.

시설하우스는 바깥의 물이 안으로 들어오지 않도록 하우스 주변에 배수로를 만들고, 비닐 교체가 예정된 하우스는 미리 비닐을 제거해 집중호우나 강풍에 의한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

농업기술센터 정찬명 소장은 “집중호우와 강풍에 의한 농작물 피해는 사전에 대비해야 큰 피해를 줄일 수 있기 때문에 장마 전 농경지와 농업 시설물의 철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