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영암군청년협의체의 발족을 환영하며

청년정책 개발을 위한 제1기 영암군 청년협의체가 얼마 전에 발족했다. 청년문제에 대해 저마다의 생각을 펼치고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공론의 장을 마련하여 청년이 체감하고 공감하는 맞춤형 청년정책을 발굴한다는 것이 발족 취지다. 이른바, 영암실정에 맞는 청년정책 개발을 위한 민관협력 네트워크인 셈이다. 만19세 이상 49세 이하 영암관내 청년 32명으로 구성돼 청년정책에 대한 문제점을 분석하고 신규사업 발굴에 나서게 된다고 한다. 앞으로 이들은 일자리ㆍ창업, 문화, 교육, 복지 등 4개 분과로 나눠 관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간다는 것이다.

영암군이 올해 6만 인구 회복운동을 군정 최고의 핵심사업으로 선정하고, 전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고 있는 시점에서 이번에 발족한 제1기 영암군 청년협의체의 활동에 기대를 갖게 한다.
사실, 농촌 군의 실정이 대부분 비슷한 처지에 있지만 영암군은 청년층 인구가 매우 빈약한 실정에 있다. 초·중학교 절반이상이 60명 이내의 ‘작은학교’로 전락해 수년 내 폐교에 직면하고 있는 것이 바로 그 증거다.

따라서 이미 초고령화사회에 접어든 영암은 지역의 미래를 위해 젊은층이 획기적으로 늘어나야 한다. 하지만 현실은 그러하질 못하니 안타까울 뿐이다. 이처럼 젊은층 인구가 취약한 것은 당장 먹고사는 문제가 어렵기 때문일 것이다. 물론 젊은이들이 도시를 선호하는 것이 현상이지만 굳이 도회지로 나가지 않아도 먹고사는 문제만 해결된다면 많은 청년들이 고향을 등지는 일은 훨씬 줄어들 것이 확실하다. 과거 60~70년대 호남선 열차에 몸을 싣고 고향을 떠나야 했던 전라도 사람들의 애환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음은 심히 유감스런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번에 발족한 제1기 청년협의체의 활동에 기대를 갖는 것도 바로 이런 지역실정 탓이라는 점에서 책임감 또한 매우 무겁다 할 것이다. 이에 따라 청년들의 관심도가 높은 주거, 일자리, 문화, 사회참여 등 다양한 문제에 대해 앞으로 함께 토의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함으로써 청년들이 모여드는 곳으로 만들어 가야 한다. 영암군에서도 시시각각 변하는 청년문화와 수요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청년들과의 원활한 소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아울러 청년협의체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하고 정책에 반영할 방침이라고 한 만큼 소기의 성과를 거두길 기대해마지 않는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