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ㆍ청소년
초·중학교 절반이상 통폐합 위기전체 28교 중 15교 수년 내 폐교 직면
절반이상 60명 이하 ‘작은학교’로 연명
교육청, ‘작은학교 살리기’ 해법에 고심
작은학교 살리기 해법없나 영암교육지원청(교육장 나임)은 17일 교육청 대회의실에서 초·중 작은학교 교감 및 업무담당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작은학교 살리기 전략수립을 위한 협의회를 갖고 작은학교 교육력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영암지역 도내 평균치 보다 11% 높아

영암관내 절반 이상의 학교가 지속적인 학생수 급감 현상을 보이면서 학교 통폐합 문제가 또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전남도교육청은 ‘작은학교 살리기’ 방향으로 학교 통폐합을 지양하고 있지만 학생 수가 적은 읍·면, 도서지역의 일부 학교는 정상적인 교육과정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영암군의 경우 학생 수 60명 이하의 ‘작은학교’가 초·중학교 28개교 가운데 무려 54%인 15개교에 이르고 있다. 이는 전남지역 전체 학교 평균비율 43% 보다 11% 포인트가 높은 실정이다. 교육인적자원부가 발표한 폐교기준 인원 60명에 절반이상이 폐교 위기를 맞고 있는 셈이다.
면단위에서 유일하게 남아 있는 도포초(28명), 금정초(32명), 장천초(32명), 미암초(32명), 학산초(34명), 덕진초(36명)는 30명 내외로 겨우 한 학년 한 학급을 유지하고 있다.

서호중(8명), 금정중(9명), 미암중(11명), 도포중(13명), 구림중(22명), 시종중(27명), 신북중(53명)의 경우도 학년별 한 학급씩 겨우 유지하며 연명하는 실정이다.

유치원도 대부분 10명 내외 고갈상태

더구나 가장 기초적인 교육자원인 유치원의 경우 더욱 심각하다. 중학교와 마찬가지로 삼호와 영암을 제외한 대다수의 병설유치원이 10명 내외에 그쳐 인적자원이 거의 고갈 상태에 있다. 이 가운데 도포초등학교  병설유치원은 원아가 없어 2012년부터 8년째 휴원하고 있다.      

전남도내 초·중·고 학생 수는 2000년 34만1천여 명이던 것이 지난해에는 19만9천여 명으로 급감했다. 앞으로 2~3년 뒤에는 전남 전체 학교의 50%가 작은학교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올 정도로 작은학교 살리기는 전남교육의 당면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따라 영암교육지원청은 지난 17일 교육청 대회의실에서 초·중학교 작은학교 교감 및 업무담당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작은학교 살리기’ 전략수립을 위한 협의회를 가졌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단위 학교별 학생(학급), 교직원, 학교, 보호자, 지역자원 연계, 교육과정 내실화를 위해 지원이 필요한 사항 등 기초자료를 조사하고 분석했다.

또한 분석한 자료를 바탕으로 ‘단위학교 교육과정’ ‘학교간 공동교육과정’ ‘학교급간 연계교육과정’ 등 전략을 수립하고 공유하는 등 작은학교 교육력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이에 앞서 전라남도교육청은 지난 3월 ‘작은학교 살리기 중장기 계획’을 수립한데 이어 한달 뒤 작은학교 근무경력이 있고 작은학교 살리기에 열정이 있는 전문연구가, 교육전문직, 교원 등 32명으로 구성한 ‘작은학교 연구회’를 발족시켜 전남형 교육과정 운영모델을 개발에 나섰다.

특히 전남 22개 시·군 교육적 환경연구를 바탕으로 각 시·군의 실정에 맞는 다양한 작은학교 살리기 정책과 함께 각 지역별 학교 실정에 맞는 전략을 세운다는 계획이다.

교육 당국 작은 학교 살리기 한계

그러나 지속적인 학생수 감소로 인해 다양한 교육활동을 운영하는데 한계에 부딪히고 있고, 학생수가 일정 규모 이상이 돼야 정상적인 교우관계를 비롯 학생들의 사회성을 기를 수 있다는 점에서 학부모들의 우려의 시각이 커지고 있어 작은학교 살리기가 실효를 거둘 수 있을지 의문시 되고 있다.

이에 따라 근본적으로 도시인구의 유입이 없이는 작은학교 살리기는 한계에 부딪혀 수년 내 대다수의 학교가 폐교에 직면할 것이라는 전망 속에 지자체 차원의 인구 늘리기 등 보다 실질적이고 장기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여론이다.

중학생을 둔 한 학부모는 “교육청에서 작은학교 살리기에 나서고 있지만 땜질식 처방에 그칠 뿐 근본적인 대안이 될 수 없다”며 “학교와 마을이 공존하려면 젊은이들이 다시 농촌에 되돌아 올 수 있는 근본 처방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문배근 기자  mbg1121@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배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