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도의정
이보라미 도의원,‘노동자 권리보호 조례안’ 대표발의

전라남도의회가 도내 노동자들의 권리 보호와 복지 증진을 지원하기 위해 조례 제정에 나섰다.
10일 이보라미 의원(정의당, 영암 2)이 대표 발의한 ‘전라남도 노동자 권리 보호 및 증진 조례안’이 전라남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이 의원은 “지난 5월 제331회 임시회에서 근로자의 날을 노동절로 환원하고 법정공휴일로 지정해 주도록 대정부 촉구건의안을 발의한 바 있다”며 “이와 발맞춰 전라남도 노동자들이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권리보호와 복지증진을 지원하기 위해 조례안을 발의하게 되었다”고 취지를 밝혔다.

조례안의 주요내용은 ▲전라남도 노동정책 기본·시행계획 수립 ▲전라남도 노동권익센터 설치·운영 ▲노동권익보호관 위촉 ▲노동복지시설 설치·운영 ▲노동인지적 행정문화 조성을 위한 노동자 권리보호·증진교육 ▲도 노동정책협의회 설치·운영 등이다.

이 의원은 “이번 조례제정을 계기로 올 하반기에 민관 네트워크를 구축해 노동전문가 초청 토론회 개최하고 노동단체와 시민단체 의견을 수렴하여 노동자의 권리 보호 및 복지증진을 지원하기 위한 전라남도 노동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집행부에 주문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