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ㆍ청소년
28일 경운대학교 비행교육원 개소기숙사·강의동 준공…조종사 등 항공인력 교육 시작

항공인력 양성의 보금자리가 될 경운대학교 비행교육원(Flying Cente)이 5월 28일 경운대학 관계자와 전동평 군수를 비롯한 공직자 등의 축하와 격려 속에 개소식을 가졌다.

영암읍 남풍리에 둥지를 튼 경운대학교 비행교육원은 강의동과 기숙사 2개동 3층으로 기숙사는 학생 및 교관 146명이 이용할 수 있는 규모다.

경북 구미의 경운대학교는 1997년 개교한 항공특성화대학으로 2011년 항공운항학과를 개설하여 항공산업교육 선도대학으로 거듭나고 있다.

비행교육원은 2018년 국토교통부로부터 ‘항공종사자 전문교육기관(조종사과정)’으로 지정받았다.

경운대학교 비행교육원에서 규정된 비행훈련을 받은 훈련생들은 별도 국토교통부의 실기평가를 받을 필요 없이 자동으로 국토교통부 비행자격 면장을 취득할 수 있는 항공 종사자 전문교육기관이다.

영암군은 경운대학교와 2016년 3월 투자협약을 체결, 항공산업의 투자여건을 제공하고 항공인력 양성교육과 학술연구, 비행교육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경운대학교는 비행교육의 핵심시설인 800m규모의 교육용 경비행기 이착륙장을 영암읍 송평리에 구축 한데 이어 이번에 실내 강의실과 기숙사 시설을 갖춘 비행교육원을 개소함으로써 항공산업 육성의 장기적 발판을 마련했다.

이날 개소한 경운대학교 비행교육원에 입주한 학생과 교관은 현재 40명이지만 내년부터 학생과 교관, 정비사 150여명이 입주하게 된다.

이에 따라 영암읍 소재지권은 이전보다 활력을 찾을 것으로 예상되고, 향후 지속적인 청년인구 유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암군은 앞으로 항공정비업(MRO)과 부품제조 기업유치까지 영역을 확장하여 항공산업의 중심지역으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전동평 군수는 인사말에서 “경운대 비행교육원은 항공산업 육성의 가장 중추적인 교육기관으로 우리지역의 신성장 동력산업의 청사진이 될 것”이라고 밝히고 지역청년들의 미래를 약속할 매우 뜻깊은 자리에 함께 한 경운대 관계자 및 지역주민들에게 깊은 감사를 전했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