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군정
금정 세류·청용리 일원 내년 수돗물 공급군, 상하수도 공모사업 선정…특교세 2억8천 확보

영암군이 행안부 주관 2019년 지방 상하수도 경영효율화 공모사업에 대전광역시 등 5개 지자체와 함께 최종 선정돼 특별교부세 2억8천만원을 확보했다.

영암군은 상수도가 공급되지 않는 금정면 세류리와 청용리 일대 자연마을에 인근 자치단체인 장흥군의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지자체간 협업사업으로 신청, 1차 서류평가와 2차 PPT보고를 거쳐 사업규모나 아이디어 면에서 높은 점수를 얻어 선정됐다.

이는 두 지자체간 상수도 시설물을 상호 공동이용하는 데 큰 의미가 있으며, 영암군에서는 상수도 원거리 관로매설에 따른 비용을 절감하고 갈수기에는 식수원 고갈 문제를 해결하는 등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과 함께 상수도 공기업의 경영효율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영암군은 마을의 자체 지하수를 사용하고 있는 동산마을 등 7개 마을 170명이 인접한 장흥군에서 공급하는 지방 상수도를 사용할 수 있게 되면서, 지하수 고갈 및 수질악화에 따른 식수난을 덜게 된다.

군은 이 지역 지방상수도 공급을 위해 2018년 11월부터 장흥군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지방 상수도 물 공급에 대해 원칙적인 합의를 이끌어냈으며, 현재 지자체간 세부사항을 조율 중에 있다.

군 관계자는 “올 하반기에 장흥군과 수돗물 공급협약을 체결하고, 연말쯤 사업에 착수해 2020년 하반기에는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