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농업
치사율 100%…아프리카 돼지열병 ‘비상’아시아권 급속 확산…작년 335건 발생
영암군, 전담공무원 지정·현장방역 확인

아프리카와 유럽을 중심으로 발생했던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최근 우리나라와 교류가 잦은 중국, 몽골, 베트남, 캄보디아 등 지난해 8월 이후 아시아 지역에서만 335건이 발생하는 등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영암군은 이에 따라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한돈 농가와 군민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예방대책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영암은 현재 30농가에서 약 7만6천두가 사육되고 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걸릴 경우 치료제와 예방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치사율이 100%에 달해 위험성이 매우 높다. 현재까지 발생 국가 사례를 보면 감염 원인으로 바이러스에 감염된 돼지 또는 야생멧돼지, 전파 매개체 진드기, 오염된 돼지 분비물이나 배설물, 남은 음식물을 사료로 사용할 경우에 발생할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예방을 위해 한돈 농가가 지켜야 할 수칙과 군민이 협조해야 할 사항에 대해 SMS문자 발송 등 각종 회의 시 알림 등 홍보에 주력하고 있다.

관내 돼지 사육농가에 전담 공무원을 지정, 질병예찰 및 월1회 이상 농장을 방문하여 현장 방역사항과 아프리카 돼지열병 예방을 위한 농가수칙인 매뉴얼 추진사항에 대해 꼼꼼히 확인하는 한편, 농가에 소독약 945kg을 지원해 농장 출입구 및 축사 내·외부에 철저한 소독으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차단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축산농가 및 군민이 중국, 베트남, 캄보디아, 몽골, 러시아 등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발생국 해외여행 자제를 당부하고 부득이 여행 시에는 돼지 사육농가와 가축시장 방문을 자제하고, 귀국 시 출입국 신고 및 방역실시 후 국내 농장에 5일 이상 출입하지 못하도록 했다.

이외에도, ASF 발생국가의 돼지고기 및 돈육 가공식품(소시지, 순대, 훈제돈육 등) 반입, 인터넷을 통한 직접 구입 등을 하지 않도록 홍보와 교육을 병행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국내 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서는 한돈농가와 축산농가, 그리고 군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동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