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영암군, 통일 트랙터 4천만원 지원 논란남북 교류협력 제재 대상

영암군이 통일 트랙터 보내기 운동을 추진하는 농민회에 4천만원을 지원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영암군은 통일 트랙터 구입비 지원사업 보조금 교부 결정을 한 후 지난달 26일 영암군 농민회장 A씨에게 4천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트랙터 2대 구매비용 6천만원 중 2천만원은 A씨 등이 개인 모금 등을 통해 조달했다고 군은 전했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말 제정된 남북 교류협력에 관한 조례에 따라 보조금을 교부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영암군 농민회가 추진했던 통일 트랙터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에 따라 제재 대상 품목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군 관계자는 “보조금 교부 결정 당시 대북제재 저촉이 되는지 고민이 많았지만, 민간 차원에서라도 남북교류 물꼬를 트고 제재를 완화하자는 농민회 측의 강력한 요구로 보조금을 지원 한 뒤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해명했다.

영암군은 통일 트랙터 보내기 영암운동본부가 성금 모금 후 해체되자 이 운동을 추진한 농민회에 보조금을 줬다고 해명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