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도정
장애인 콜택시 시·군 요금 단일화

전라남도는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을 위한 장애인콜택시 요금을 시군 단일요금으로 적용하도록 ‘전라남도 광역이동지원센터 운영지침’을 개정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시군마다 요금체계와 운영시간이 각기 다르고, 휴무일도 다르게 적용돼 장애인 콜택시 이용에 불편이 많았다. 이번 운영지침 개정에 따라 이용요금은 기본 2㎞ 500원, 추가 1㎞당 100원, 상한액은 시내·외 버스요금 이내다. 심야(00:00~04:00)요금은 이용 요금의 2배다.

운행구역은 광주시를 포함한 전남 전 지역과 다른 도 인접 시군(해당 시군)까지다. 운행시간은 24시간 연중무휴다. 이용 대상은 국토교통부의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법 개정(2019년 4~6월) 후 1·2급 장애인에서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으로 확대하게 된다.

최초 장애인콜택시 이용 대상자 등록방법은 전화(061-287-8340~1), 팩스(061-287-8342)로 가능하다. 제출서류는 이용신청서, 개인정보제공동의서, 장애인 등록증 및 복지카드(최근 1개월 이내 발급)다. 만 65세 이상자는 대중교통의 이용이 어렵다는 재활의학 전문의 또는 정형외과 전문의 진단서가 필요하다.

전라남도 광역이동지원센터는 22개 시군에서 운행하는 장애인콜택시가 전남 전 지역에서 원활히 운행되도록 시군 통합 광역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콜번호 1899-1110이고, 스마트앱은 ‘전남광역승객용’이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