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역사ㆍ인물
14일 목포역서 5·18 39주년 ‘기념문화제’

전라남도는 5·18 민중항쟁 39주년을 맞아 5·18 유공자와 유족, 도민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오후 6시 30분부터 목포역광장에서 ‘오늘을 밝히는 오월, 진실로! 평화로!’라는 주제로 ‘전라남도 5·18기념문화제’를 개최한다.

전라남도 차원의 범도민 기념행사 30주년 이후 9년 만이다. 도민 모두가 함께 참여해 5·18을 기념하고 5·18 정신을 계승하는 문화제로 마련됐다.

‘전라남도 5·18기념문화제’는 풍물 굿, 5·18 영상 상영 등 식전공연에 이어 전남의 5·18 항쟁사 낭독, 기념사, 추념사, 5·18 역사 왜곡 규탄 결의문 낭독 등 기념식이 열린다. 극단 갯돌의 총체극 ‘잠들지 않는 남도’ 공연도 진행된다. ‘잠들지 않는 남도’ 공연은 전남 민초들의 오월 투쟁 과정과 저항정신을 몸으로 기록하고 오월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는 연극이다.

주먹밥 나누기, 5·18 사진전 등 부대행사도 열려 5·18을 기념하는 시간으로 다채롭게 꾸며질 예정이다.

전라남도는 전남지역 5·18 및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5·18민중항쟁 39주년 기념 전남행사위원회(위원장 문경식)’를 구성해 행사위원회 주관으로 39주년 문화제를 개최하고, 2020년 40주년 행사를 준비할 계획이다.

‘전라남도 5·18기념문화제’가 열릴 목포역 광장은 1980년 5월 광주의 10일간 항쟁이 하루 지난 5월 28일까지도 시위가 진행된 곳이다. 당시 수만 명의 시민이 궐기대회, 횃불시위를 벌였고, 항쟁지도부 상황실도 설치됐었다. 전남 5·18의 상징적 공간이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