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경제
국가균형발전위, 대불산단 활성화 다각적 모색30일 현지방문, 위기극복 방안 등 논의
영암군, 장기 지원사업과 제도개선 건의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4월 30일 오후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인 대불산단을 방문, 현장 간담회를 갖고 산업위기 극복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전동평 영암군수, 김종식 목포시장, 현대삼호중공업 등 조선관련 기업대표 등이 참석해 지역의 현안과 위기 극복방안을 논의했다.

영암군은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된 지난 1년간의 정부지원이 도움은 되었으나 침체된 지역경기를 완전히 회복시키는 데에 보다 많은 지원과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하고 장기적인 사업지원과 함께 산업 활성화에 장애가 되는 법적 개선을 건의했다.

특히, 전동평 군수는 고용·산업위기지역 및 청년친화형 산단으로 지정된 대불국가산단의 활성화를 위해 신청한 ‘청년친화형’ 사업에 대해, 특별 가산점 부여와 함께 국비 지원율을 높여줄 것을 건의했다.

또 조선업으로 편중된 산업을 다각화하고 미래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지금 주변의 에너지를 키워 나가야 한다고 말하면서 드론 및 경비행기 항공산업 활성화를 위한 소형항공기 클러스터 구축사업에 대한 행·재정적 지원과 자동차 튜닝산업 활성화에 장애가 되는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을 정비하여 100대 이하 다품종 소량생산 자동차 인증기준 등을 구체화시켜 줄 것도 건의했다.

기업 대표들은 긴급 저리대출 등 금융지원과 안정적인 근로인력 수급책에 대한 지원, 환경규제에 따른 오염원제거 시설비 지원, 조선업의 환경변화에 대한 LNG 추진선 활성화를 위한 LNG 벙커링 지원 등을 건의했다.

이에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은 “현재의 어려움에만 집착하지 않고 미래를 준비하는 영암군의 노력에 국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뒷받침 돼야 한다”고 말했다.

송재호 위원장은 “지역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정부에 전달하고, 연구기관 및 지원기관 등과 함께 산업위기 극복에 힘을 모을 방법을 다각적으로 찾겠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지난 24일 확정된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기간 연장에 이어, 이날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대불국가산단 방문으로 대불산단 활성화와 함께 영암군이 전략산업으로 육성중인 드론 및 경비행기 항공산업과 자동차 튜닝산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발전시켜 국가균형발전 실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