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농업
“스마트폰으로 농사를 짓는다”서호 함형국 농장서 현장 설명회
영암군, 스마트팜 적극 육성키로

스마트 팜(Smart Farm) 시대가 열리고 있다.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농업에 접목한 한국형 스마트팜(Smart Farm) 연구개발이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그동안 작물과 가축의 생육환경을 개선해 노동력 절감과 생산성 향상을 가져온 ‘1세대 스마트팜’은 이제 인공지능(AI)이 데이터와 영상정보를 토대로 스스로 생육을 진단하는 ‘2세대 스마트팜’으로 진화하고 있다.

영암군은 이에 따라 지난 8일 서호면 함형국 스마트팜 농장에서 서삼석 국회의원,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전동평 군수, 김성일 전남농업기술원장, 정찬명 영암군농업기술센터 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팜 농장 현장설명회를 가졌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온실환경 데이터가 자동으로 수집 제어되고, 특히, 원거리에서도 농장주가 농장 상태를 수시로 확인하여 스마트폰으로 제어하는 장면을 보고 스마트팜의 필요성에 대해 모두 공감했다.

이날 함형국 농가는 스마트팜 도입 후 수확량 증가와 노동력 절감효과로 관행농업에 비해 30% 개선되는 효과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영암군은 최근 정보통신융복합 기술농업 붐을 일으키고 있는 스마트팜을 적극 육성할 방침이다.

군은 시설하우스 농사를 경영하는 농업인들이 스마트팜 도입에 적극적 관심을 가지고 있어 미래농업을 견인하는 정책사업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전동평 군수는 “영암군에 정착하여 스마트농업을 시작하려는 예비 농업인들이 초기 투자비용이 커 부담스러워하는데, 군에서 구체적 지원방안을 모색하여 저비용으로도 스마트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영암군에서는 지금까지 12농가에서 4ha 규모의 스마트팜 농장이 운영되고 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