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관광ㆍ레져
‘2019 영암왕인문화축제’ 서울 명동서 홍보'왕인박사 일본가오' 퍼레이드 펼쳐
달마지쌀·감 말랭이 등 전시 배포

지난 8일 서울 명동거리 일원에서 ‘2019 영암왕인문화축제’ 개최를 알리는 홍보 캠페인을 펼쳐 관광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는 4월 4일부터 8일까지 펼쳐지는 ‘2019 영암왕인문화축제’를 알리기 위해 열린 이번 캠페인의 메인 프로그램인 ‘왕인박사 일본가오!’ 퍼레이드는 1600여년전 일본에 문자를 전파했던 백제시대 대학자인 왕인박사의 행적 중 가장 상징적인 사실인 도일의 역사를 재연했다.

그리고 영암의 대표 농특산물인 달마지쌀·감말랭이 등을 전시하고 배포하는 등 영암군에서 펼쳐질 2019 영암왕인문화축제를 적극 홍보했다.

전동평 군수 내외와 영암군의회 조정기 의장, 노영미 의원을 비롯해 군서청년회원과 영암군 재경향우회원 등 200여 명이 참여한 이번 홍보 캠페인에서는 우리민족 고유의 스포츠인 씨름의 명맥을 잇기 위해2017년 창단한 국내 최초의 민속씨름단인 영암민속씨름단 선수들도 홍보 캠페인에 참여해 분위기를 돋웠다.

또한 공연행사로 라퍼커션팀의 기타, 베이스, 드럼 등 다양한 악기를 활용한 타악공연과 왕인캐릭터의 역동적인 퍼포먼스 공연을 선보이며, 이날 명동을 방문한 관광객들과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이색적인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와 함께 현장에서 ‘왕인박사 일본가오’ 인증샷을 SNS에 공유하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지급하는 사전홍보 이벤트도 가져 서울 시민들에게 추억을 남길 수 있고, SNS 공유를 통해 왕인문화축제를 홍보할 수 있도록 했다.

축제 관계자는 “문화행사와 체험행사 및 영암의 먹거리를 더욱 다양하고 내실 있게 준비하여 영암을 방문한 관광객들이 화사한 100리 벚꽃 길과 왕인문화축제를 즐기고 소중한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9 영암왕인문화축제’는 4월 4일(목)부터 7일(일)까지 왕인박사유적지 일원에서 열리며 ‘왕인박사 일본 가오!’ 퍼레이드와 개막행사 및 100리 벚꽃 감성콘서트 등 관광객 중심의 세대별 맞춤형 프로그램 확충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질 예정이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