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학산면 주민들이 뿔났다”묵동리 돈사 7곳 허가 신청…20일 주민들 군청앞 집회
1천명 서명운동 등 사회단체도 돈사신축 반대 팔 걷어
“친환경농업, 10년 공든탑 무너진다” 군에 불허 촉구

학산면 주민들이 지난 20일 오전 군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묵동마을에 추진 중인 돈사신축허가를 불허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인근 미암·삼호읍 주민까지 약 500여 명이 동참했다.

학산면 돈사반대추진위원회는 이날 1천여 명이 참여하는 서명운동과 군청 앞 1인 시위, 거리 곳곳에 현수막을 내건데 이어 이날 대규모 집회를 갖고 돈사신축 반대에 본격 팔을 걷고 나섰다.

이들은 머리에 노란띠와 ‘묵동마을 돈사허가 결사반대’ 피켓을 앞세우고 최근 학산면 묵동마을에 추진 중인 기업형 돈사신축 허가를 불허해 줄 것을 영암군에 촉구했다.

이용애 학산면 이장단장은 “묵동마을 주변은 월출산에서 흘러내린 깨끗한 물로 농사를 짓고 있는 영암 최대의 친환경농업단지”라면서 “마구잡이로 들어온 돈사에서 오폐수가 흘러내린다면 10년 공든 탑이 무너진다”고 우려감을 나타냈다.

영암군농민회 정운갑 회장도 “돈사문제는 더 이상 묵동 마을만의 문제가 아닌 영암지역 전체의 문제다”면서 “기업형 돼지 축사 등에 의한 환경훼손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고재호 묵동마을 이장은 “묵동마을은 지금 심각한 환경재앙에 놓여 있다”면서 “하나된 목소리로 돈사신축을 막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묵동마을과 인근 상월마을에는 돈사 7곳과 우사 1곳 등 모두 8곳이 신축허가를 신청해 학산면 사회단체는 물론 주민들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학산면 사회단체와 주민들은 지난 연초부터 군청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인데 이어 1천여 명이 참여하는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최근에는 탄원서를 영암군에 제출했다.

영암군은 돈사허가와 관련, 가축분뇨처리시설, 개발행위, 산지전용 등 관계부서 의견 취합과 군 계획위원회의 심의 등 제반절차를 거쳐 처리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학산면 묵동마을은 현재 21개의 축사에서 한우·젖소·흑염소·돼지·닭·오리 등 5만 수가 넘는 가축을 사육하고 있어 주민들이 심한 악취에 시달리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묵동마을 앞 수암휴게소 주변까지 모두 8곳이 영암군에 축사허가 신청을 접수해 묵동마을 주민들은 물론 인근마을 주민들까지 극도의 불안에 떨며 영암군에 탄원서를 낸 바 있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