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6만 인구 회복운동, 범군민이 나서야

영암군이 올 한 해 6만 인구 회복운동을 군정 최고 핵심사업으로 선정하고,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한다. 영암군이 지난해 기획감사실에 인구정책팀을 신설한데 이어 군 행정력을 총동원해 6만 인구 회복운동에 나선 것은 조선업의 장기불황으로 근로자들의 감소가 심화되면서 인구감소에 대한 위기감이 날로 고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2012년 5만9천991명으로 6만 인구가 붕괴되기 시작하면서 지난해 12월 말 5만4천731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며 5만 인구도 위협하고 있는 상황이다.

군은 이에 따라 부군수를 단장으로 정주여건 개선, 일자리·청년, 복지·문화 3개 분과 40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행정 T/F팀을 구성하고 기획감사실을 총괄부서로 지정, 분과별로 발굴된 시책들을 군정에 반영하여 인구정책 종합계획을 수립해 6만 인구 회복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특히 6만 인구 회복운동에 범군민 참여 분위기 조성을 위해 기관단체 임직원이 주소 옮기기에 동참토록 유도하고, 대대적인 홍보전략을 수립하여 군민들의 동참을 이끌어 낼 계획이라고 한다.

또한 행정뿐만 아니라, 군민과 사회단체, 귀농·귀촌인, 전문가, 언론인 등이 참여하는 토론을 개최하여 문제점을 진단하고 시책을 발굴하여 힘차게 추진해 나간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대학생 전입 장려금 지원사업을 비롯 우리집 이자안심 사업, 청년마을 지킴이 사업 등 다양한 시책과 함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주택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그동안 인구정책에 다소 소홀했던 영암군이 올해 중점을 두고 6만 인구 회복운동에 나선 것은 만시지탄의 감이 없지 않으나 그나마 다행스런 일이다. 통계에 의하면 2017년 기준 사상 최하위의 저출산율을 기록한 나라가 바로 한국이라고 한다.

저출산, 고령화사회의 문제는 비단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인 추세인 현실에서 과연 얼마나 실효를 거둘 수 있을지 의문이지만 인구 회복운동은 행정의 힘만으론 사실상 어렵다. 전 군민과 출향인, 그리고 관내 기관사회단체 모두가 힘을 합쳐 나설 때 보다 탄력을 받을 것이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