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군정
영암군, 6만 인구 회복운동 대대적 전개2012년 6만 인구 붕괴…작년 말 54,731명 역대 최저
군정최고 핵심사업 선정…부군수 등 행정T/F팀 구성
기관단체 임직원 주소 옮기기 전개 등 전 행정력 집중

영암군이 새해를 맞아 6만 인구 회복운동에 대대적으로 나선다.

군은 조선업의 장기불황으로 근로자 감소가 심화되면서 2012년 5만9천991명으로 6만 인구 붕괴가 시작되면서, 지난해 12월 5만4천731명으로 최저치를 기록하며 인구감소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군은 이에 따라 올 한 해 6만 인구 회복운동을 군정 최고 핵심사업으로 선정하고,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부군수를 단장으로 정주여건 개선, 일자리·청년, 복지·문화 3개 분과 40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행정 T/F팀을 구성하고 기획감사실을 총괄부서로 지정, 분과별로 발굴된 시책들을 군정에 반영하여 인구정책 종합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군은 지난해 기획감사실에 인구정책팀을 신설한 바 있다.

6만 인구 회복운동에 범군민 참여분위기 조성을 위해 기관단체 임직원이 주소 옮기기에 동참토록 유도할 계획이며, 대대적인 홍보전략을 수립하여 플래카드·배너기·홍보물을 제작, 관내 전 지역에 배포하여 군민들의 동참을 이끌어 낼 방침이다.

특히, 인구정책 종합계획 수립 시 행정뿐만 아니라, 군민과 사회단체, 귀농·귀촌인, 전문가, 언론인 등이 참여한 토론을 통해 인구에 대한 문제점을 진단하고 향우 추진할 수 있는 시책을 발굴하여 종합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또한, 타 지역 출신이 전입한 경우 대학생은 1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지급하는 ‘대학생 전입 장려금 지원사업’을 추진하여 주소이전을 유도하고, 신혼부부 및 다자녀가정 주택마련 대출이자 지원을 돕는 ‘우리집 이자안심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청년들의 마을정착을 도울 수 있는 ‘청년마을 지킴이 사업’을 읍면별로 1개 마을씩 시범사업으로 시행할 계획이며, 청년협의체, 인구정책 공모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군민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삼호읍 행복주택 250세대를 비롯한 민간유치 아파트 2천576세대를 준공하여 조선경기 회복에 따른 인구유입에 대비하고, 영암읍과 학산면에 270세대의 국민주택도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다행스럽게도 최근 조선경기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삼호읍 정주여건 개선과 청년친화형 선도산단 지정 등을 통해 인구증가를 예상하고 있다”면서 “군에서는 인구문제가 예산·정책 등 모든 군정방향과 밀접하게 연계돼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와 복지영암 건설기반을 다지기 위해 올해를 6만 인구회복을 위한 원년의 해로 정하고 군민과 향우, 1천여 공직자가 혼연일체가 되어 힘차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문배근 기자  mbg1121@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배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