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정치
바른미래당 영암·무안·신안 지역위원장에이하남 전 군의장 임명

바른미래당은 지난 1월 18일 영암·무안·신안군 지역위원장에 이하남 전 영암군의회 의장을 임명 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지난해 6.13지방선거로 임기 만료된 전국 시도당과 시·도 지역위원장을 새로 임명했다. 전남도당위원장에 국회부의장인 주승용 국회의원을 임명하고 지역위원장은 당원 확보의 충족조건과 서류심사 후 심사위원의 면접심사를 거쳐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종 임명했다.

새로 임명된 이하남 위원장은 신북면 출신으로 공무원 퇴임 후 2014년 지방선거에서 영암군의원으로 출마해 최다 득표로 당선돼 제7대 전반기 의장과 후반기 운영위원장을 역임했다.

또 의장직을 수행하면서 제7대 기초의원 전남서부권협의회장과 새정치민주연합 당무위원 및 중앙위원을 역임했다. 이후 국민의당과 바른미래당으로 당적을 옮겨 활동하고 있다.

이하남 위원장은 “민심을 중앙당에 수시로 반영하여 농민과 농촌·농업이 살고 서민과 중산층· 노인이 행복한 사회가 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