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도포면 설명절 소외이웃에 따뜻한 손길달뜨는 집 등에 위문품 전달

도포면은 지난 22일부터 설 명절을 앞두고 저소득 가구, 장애인 가구, 주거위기 가구, 독거노인 등 어려운 이웃을 방문하여 따뜻한 위로의 손길을 전했다.

지난 1월 고향에 부임한 이영현 도포면장은 고향의 고령화와 핵가족 문화의 산물인 독거노인과 한부모·조손가정 증가에 따른 현대의 농촌 생활상을 안타까워하며, 달뜨는 집 입주세대 4가구와 지난해 화재로 인해 주거가 곤란한 한모씨(영호리, 52세), 합병증으로 투병중인 서모씨(구학리, 79세)을 찾아 위문품을 전달하고 생활공간을 일일이 살피며 환담의 시간을 가져 온정의 마음을 나눴다.

또한 이 면장은 마을 주민들에게 “설 명절을 앞두고 우리 모두가 소외 이웃에게 관심을 갖고 서로 위로하며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분위기가 확산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화합단결로 더불어 함께 사는 도포면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