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농업
서삼석 의원, ‘사회적 농업의 첫 걸음’ 토론회과제와 법률제정 등 쟁점 토론

서삼석 의원(더불어 민주당, 영암 무안 신안)은 22일 국회 제2 세미나실에서 사회적농업네트워크(대표 문성준)와 공동으로 ‘우리나라 사회적 농업의 첫 걸음’을 내딛는 관계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서 의원은 “사회적 농업은 단순한 농업활동이 아니라 그 과정에서 사회통합, 사회혁신이 이루어지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것이 사회적 농업”이라며 “농업의 본래 사회적 기능을 회복하는 복지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기능임을 인식하고 토론회를 통해 사회적 농업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제1주제 발표는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김정섭 연구위원의 ‘사회적 농업의 나아갈 방향 및 과제’에 대한 발표에서 “앞으로 우리 농업은 노동통합, 돌봄, 직업 교육훈련 등의 영역 외에도 농업활동을 매개로 사회적으로 배제된 이들을 통합하려는 새로운 시도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제2주제 발표는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정도채 연구위원의 ‘사회적 농업 육성법’ 법률제정과 쟁점에 관한 발표에서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주체들 간 연대와 협력, 사회통합을 지향하는 사회적 농업의 실천 정신이 법안을 통해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최근 사회적 농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지난해 12월 27일자로 ‘사회적 농업 육성법’ 제정 법률안을 발의 해놓은 상황이지만 오늘 전문가 토론회에서 제기된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앞으로 몇 차례 전문가 토론회 등 의견수렴 절차를 걸쳐 법 제정이후 사회적 농업이 제도적으로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